軍, 北탱크·공기부양정 잡는 아파치 헬기 도입

우리 군은 17일 차기 대형 공격헬기 기종으로 미국 보잉사의 ‘아파치 가디언'(AH-64E)을 최종 선정했다. 이로써 북한군의 특수부대용 공기부양정과 상대적으로 열세였던 탱크 등 기갑 전력에 대한 대응이 가능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방위사업청은 이날 김관진 국방부 장관 주재로 ‘제66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군은 1조 8천억 원의 예산을 투입, 2016년부터 2018년까지 대형 공격헬기 36대를 도입할 예정이다.

아파치 헬기는 미국과 대만, 사우디아라비아에 이어 세계에서 네 번째로 한국이 구매하게 된다. 아파치는 미국 벨사의 바이퍼(AH-1Z), 터키 TAI사의 T-129와 경쟁 끝에 최종 낙점됐다.


지난해 하반기 시험평과 결과 3개 기종이 모두 ‘전투용 적합’ 판정을 받음에 따라 방사청 협상팀은 올해 3월까지 후보 업체와 기술, 계약조건, 가격 등 4개 분야에서 협상을 진행한 바 있다. 아파치는 비용과 절충교역에서 경쟁 기종에 비해 낮은 점수를 받았지만 성능과 운용 적합성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최종 낙점을 받았다.


‘탱크 킬러’로 불리는 아파치는 8㎞ 떨어진 거리에서 적의 전차나 벙커를 격파할 수 있는 ‘헬파이어’ 미사일 16발을 장착할 수 있고 두꺼운 장갑을 뚫을 수 있는 30㎜ 기관총을 갖추고 있다. 대전차 미사일 대신에 70㎜ ‘히드라’ 로켓포나 ‘사이드와인더’ 공대공 미사일 장착도 가능하다.


특히 아파치 중 최신형인 AH-64E는 탐지거리 8㎞ 롱보우 사격통제 레이더를 탑재하고 있다. 이 레이더는 256개 표적을 동시에 탐지할 수 있다. 아파치 길이 17.73m, 높이 3.87m, 로터직경 14.63m, 최대 이륙 중량은 10.4t이다. 최대속도는 293㎞, 최대항속거리는 483㎞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