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北어선 NLL 침범, 고의성 없었다”

군과 정보당국은 지난 12일 북한 어선이 연평도 인근 북방한계선(NLL)을 7척씩 무리지어 두 차례 침범한 것은 조업 중 항로를 잃은 것으로 의도성은 없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군이 우리 군의 대응 태세를 떠보고 도발 명분을 축적하기 위해 어선을 고의로 NLL 이남 지역으로 내려 보냈을 가능성은 낮다는 분석이다.


군의 한 관계자는 “북한 어선이 NLL을 침범한 당일에는 연평도 서북방 북측 연안에서 조업 중인 소형 어선 100여 척이 관측됐다”면서 “이들 선박은 선박의 위치와 좌표를 알려주는 장비가 없다”고 말했다.


한편, 북한 어선의 NLL의 침범 당시 연평도 북방 강령반도 개머리지역 일대에 배치된 해안포의 포구 개문이 개방된 것에서는 계속적으로 움직임을 파악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