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北스커드 발사 2009년 후 처음…계획된 도발”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북한이 27일 강원도 깃대령 일대에서 스커드 계열의 탄도미사일 4발을 발사한 것과 관련, “이틀 전 경비정의 북방한계선(NLL) 침범 사건과 연결해 봤을 때 의도된, 계획된 도발이라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28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북한이 발사한 스커드 미사일은 2009년 이후 처음 발사된 것으로 그 사거리가 한반도 전역에 도달하기 때문에 위협적”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그는 “북한이 보유한 스커드 미사일의 대부분은 이동식으로 짧은 시간에 준비해서 발사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또 “북한은 탄도미사일을 전 세계에 확산시키는 데 매우 중요한 역할을 했다”며 “유엔에선 북한의 탄도미사일 확산에 매우 우려하는 것이 사실”이라고 부연했다.


김의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남북관계에 영향이 없이 이산가족 상봉이나 앞으로 남북관계가 잘 진행되기를 기대한다”며 “단거리 미사일 발사가 적십자 실무접촉에 어떤 영향을 줄지는 단정적으로 말씀을 드리기는 좀 어렵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