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北미사일 탐지 작전통제소 구축 추진

군당국은 북한의 미사일을 탐지.요격하는 임무를 전담할 작전통제소를 2012년까지 구축하는 계획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시설이 갖춰지면 우리 군은 독자적으로 북한의 미사일을 탐지.요격할 수 있는 체계를 갖추게 된다.

군의 한 소식통은 15일 “2006년부터 ‘탄도유도탄(미사일) 작전통제소'(AMD-Cell) 구축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3천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2012년까지 구축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작전통제소는 평시 북한의 미사일 시설을 24시간 정밀 감시하고 미사일의 위협을 지속적으로 평가하게 된다. 그러나 유사시에는 3군사령부에 설치된 ‘대화력전수행본부’와 연동해 발사된 미사일을 공격하는 임무를 수행할 것으로 보인다.

이 시설이 탐지, 요격 명령을 하달할 수 있는 북한의 미사일은 스커드-B.C(사정 300~500km)와 노동미사일(사정 1천km) 등이다. 장거리 미사일인 대포동 2호도 탐지해 이지스 구축함 등에 요격 지시를 하달하게 된다.

스커드 계열의 미사일은 최대속도가 초속 1.6~2km이며, 노동미사일은 초속 3km에 이른다. 북한은 이들 미사일을 이동식 발사대를 이용해 발사할 수 있으며 특히 스커드 미사일은 서울까지 2분10초에서 2분30초 만에 도달할 수 있는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현재 일본은 이지스 구축함과 조기경보레이더 시스템을 주축으로 한 ‘미사일방어체계'(JADGE)를 구축한 상태다.

군은 이와 함께 작전통제소에서 운용할 조기경보레이더를 해외에서 구매할 계획이다. 탐지거리가 400km~1천km에 이르는 이 레이더는 미사일 비행방향과 탄착지점 등을 계산해 작전통제소와 패트리엇 부대에 동시에 전파하게 된다.

구매 대상국은 미국(FBX레이더), 프랑스(M3R레이더), 이스라엘(그린 파인 레이더)이 검토되고 있으며 2009년께 구매국이 결정돼 2010년께 확보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군 관계자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한국식 탄도.유도탄 방어체계’ 구축 계획이 2006년 ‘합참의장 지휘지침서’에 명문화된 이후 작전통제소 구축계획을 추진해왔다”며 “작전통제소가 구축되면 현재 탄도유도탄 방어.요격작전을 위해 단독으로 운용 중인 주한미군의 전구(戰區)유도탄작전반(TMO-Cell)과도 연동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