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北미사일 발사 없었다”…뒤늦게 확인

북한이 지난 19일 단거리 미사일을 동해상으로 발사하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군당국의 한 관계자는 21일 “다양한 정보를 종합적으로 분석한 결과 북한이 지난 19일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하지 않았다는 최종 판단을 내리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이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한 징후가 있다는 1차 첩보를 입수한 뒤 신중하게 분석했다”면서 “그러나 미사일은 발사되지 않은 것으로 어제 오전 최종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교도(共同)통신과 NHK 등 일본 언론들에 이어 국내 언론들도 북한이 단거리 미사일 발사했다고 보도했으나 결과적으로 틀린 것으로 밝혀진 것.

일본 언론은 지난 19일 방위성 관계자 및 정보 소식통의 말을 인용, 북한이 단거리 미사일을 또 다시 동해 쪽으로 발사했으며 이는 군사훈련의 일환으로 보인다고 보도했었다.

앞서 한국과 미국, 일본 군당국은 첩보 장비를 통해 북한이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할 것이란 징후를 사전에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이와 관련, “사전부터 미사일 발사 조짐을 파악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19일에는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했다는 첩보가 확실하게 입수돼 한.미.일이 이를 공유하고 있었으며 이 첩보가 일본 언론에 유출된 것으로 관측된다.

북한의 ’특급기밀’인 미사일기지 동향을 손바닥 보듯 훤히 꿰뚫고 있는 관련국들의 정보력은 군사위성과 각종 정찰기, 해상의 이지스함, 그리고 소규모의 휴민트(HUMINT.인적정보) 등에서 나온다.

이런 장비를 통해 수집된 첩보는 한.미.일의 노련한 분석가들의 손을 거치면서 정보로서의 가치 유무가 드러나게 되는데, 이런 과정에 들어가기 전의 단순 첩보가 언론에 유출됐던 것.

그러나 일본 언론 보도에 대한 군당국의 대응이 미숙했다는 지적은 피할 수 없게 됐다.

합참은 19일 북한이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했다는 일본 언론 보도를 확인하는 기자들에게 “어떤 것도 확인해 줄 수 없다”는 태도로 일관했다. 사전에 미사일 발사 징후를 감지하고 있었던 기관으로서 너무 성의없는 답변이 아니었느냐는 지적인 것이다.

심지어 ’모르쇠’로 일관하던 합참은 ’이번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는 과거 북한이 동.서해안에서 연례적으로 실시해온 통상적인 훈련의 일환으로 추정되나 추가적인 확인이 필요하다’는 문자 메시지를 기자들에게 뒤늦게 발송하기도 했다.

추가확인의 필요성을 언급했다고는 하지만 합참 스스로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 사실을 사실상 확인해 준 셈이었다.

이에 대해 합참 관계자는 이 문자 메시지는 “지난 5월 북한이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했을 때 발표한 합참 입장을 그대로 보낸 것”이라고 발뺌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