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北도발시 지휘세력까지 응징할 것”

우리 군은 6일 북한 인민군 최고사령부의 군사도발 위협에 대해 “도발 시 지휘세력까지 단호히 응징하겠다”고 밝혔다. 


김용현 합동참모본부 작전부장은 이날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도발을 감행하면 도발 원점과 도발 지원세력은 물론 그 지휘세력까지 강력하고 단호하게 응징할 것”이라며 “이를 시행하기 위한 모든 준비를 갖추고 있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경고했다.


이어 “이번 키 리졸브 훈련과 독수리 연습은 북한에도 이미 통보가 된 한반도 방어를 위한 연례적인 한미연합훈련”이라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북한은 핵실험에 이은 2, 3차 대응 조치와 정전협정 백지화, 판문점 대표부 활동중지, 유엔사와 북한군 간의 직통전화 차단 등을 위협했다”고 덧붙였다.


군은 북한의 위협이 실제 도발로 이어질 가능성에 따라 경계태세를 한 단계 격상했다.


우리 군은 북한의 핵실험 직후 실전배치 된 순항미사일을 공개하면서 “북한 지휘부의 사무실 창문을 골라서 타격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특히 잠수함에서 운용하는 순항미사일의 경우 북한 해역으로 침투해 활용할 수 있기 때문에 지휘부까지 정밀 타격할 수 있다는 것이 국방부의 설명이다.


한편 북한 김영철 정찰총국장은 5일 오후 조선인민군 최고사령부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발표하면서 “미제에 대해 다종화된 우리식의 정밀 핵타격 수단으로 맞받아치게 될 것”이라면서 “(이를) 퍼부으면 불바다로 타번지게 되여있다”고 위협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