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北도발시 지휘부까지 타격 응징”

합동참모부가 북한의 장사정포 공격을 가정해 우리군의 지상·공중 전력의 대응태세를 점검했다.


육군 유도탄사령부와 전방군단, 공군부대를 대상으로 한 이번 대응태세는 11일 오전 4시 북한이 전방과 수도권 지역에 장사정포를 발사한 상황을 가정해 실시됐다. 


이같은 북한의 도발상황에서 합참의 정보·작전부서는 도발 원점을 파악해 관련 부대로 좌표를 전송하고, 정보를 하달 받은 관련 부대는 K-9 자주포를 이용한 대응 사격에 돌입한다. 또한 공대지미사일을 장착한 공군 전투기도 즉각 발진하게 된다.  


합참 관계자는 “이번 대비태세 점검은 적 도발 시 도발 원점과 지원 세력, 도발을 지휘한 적 핵심세력까지 즉각 응징할 수 있는 태세를 확고히 갖추는데 중점을 뒀다”면서 “도발 핵심세력까지 응징한다는 것은 사단·군단, 그 이상의 부대 등 적의 제대별 지휘부를 타격하겠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대응태세 점검은 김관진 국방부장관이 최근 북한이 우리 언론사에 대한 조준타격 위협과 전투기의 전방 근접 위협비행 등 일련의 특이 활동을 지속하고 있는 데 대한 대비 차원에서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 관계자는 “김 장관은 북한의 계속되는 위협에 국민들이 불안해한다는 것을 알고 있다”면서 “군이 대비태세를 잘 유지하고 있지만 유사시 합동전력을 적절하게 운용해 즉각 응징할 준비태세를 갖추고 있다는 확신을 주기 위한 것이었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