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합참의장 사과요구’ 北에 유감 표명

군 당국은 2일 김태영 합참의장의 국회 인사청문회 발언을 문제삼고 사과를 요구한 북측에 답신 전화통신문(전통문)을 보내 유감을 표명했다.

군 당국은 이날 오전 10시 남북장성급군사회담 남측 수석대표인 권오성 정책기획관 명의로 북측에 보낸 전통문을 통해 “우리측 인사가 발언한 내용을 귀측(북측)이 임의대로 해석해 문제를 삼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본다”면서 “이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군 당국은 또 “귀측의 자의적 비방과 긴장조성 행위는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에 결코 도움이 되지 않는다”면서 “이러한 일련의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군 당국은 이어 “우리측은 남북간의 불가침 합의를 성실히 준수해 왔으며 이러한 입장은 앞으로도 변함이 없을 것”이라며 “우리측은 항상 남북간 평화와 긴장완화를 위해 대화할 준비가 돼 있음을 알린다”고 덧붙였다.

북측은 지난달 29일 남북장성급군사회담 북측 단장(김영철 중장) 명의로 보낸 전통문을 통해 김태영 합참의장의 북한 핵공격 대책 발언을 `선제타격’으로 주장하고 사과와 발언 취소를 요구했다.

군 관계자는 “29일 북한의 전통문을 받고 나서 북한의 진의를 파악하고 관련 부처 간 긴밀하게 협조하기 위해 2~3일간의 시간을 가졌다”면서 “군은 북한의 동향을 예의주시하면서 어떤 상황이 발생하더라도 원칙에 따라 확고히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