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천안함’ 대규모 포상 추진

국방부와 해군이 천안함 선체 인양과 탐색 구조 활동 등에 공적이 있는 장병들에 대한 포상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군 관계자는 18일 “천안함 인양과 구조활동에 공적이 있는 장병 84명에 대한 포상을 추진하고 있다”며 “이들은 정부 포상자 20명과 군 자체 포상대상 64명 등 84명”이라고 밝혔다.


계급별로는 장교 56명, 부사관 28명이다.


정부 포상자는 이경창(준장) 5전단장 등 보국훈장 4명, 김창현(대령) 52전대장 등 대통령표창 6명, 총리표창 10명 등으로 이미 상패가 나왔으나 아직 전달이 안 된 상태다.


또 국방부장관 표창 23명, 합참의장 표창 20명, 해군참모총장 표창 21명 등 군 자체 표창 대상자 64명은 심의는 했으나 시상이 보류됐다.


국방부 관계자는 “포상 대상자는 주로 탐색 및 구조작업에 활동했던 UDT(특수전여단)와 SSU(해난구조대) 요원들”이라며 “합조단의 인원들도 포상에 포함돼야 하기에 현재 보류된 상태”라고 밝혔다.


군은 천안함 사태를 수습하기 위해 몇 달간 고생한 장병들에 대한 포상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나 감사원 감사결과에 대한 조치도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 성급하다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