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새떼’ 北항공기 오인..경고사격

서해 상공에서 남하하는 정체불명의 물체가 17일 오후 우리 군의 레이더에 잡혀 백령도 주둔 해병대가 경고사격을 하고 공군 전투기가 긴급 출격하는 등 긴박한 상황이 벌어졌던 것으로 18일 알려졌다.

군 당국에 따르면 17일 오후 3시10분께 북쪽에서 남쪽으로 서해상을 따라 남하하는 한 물체가 우리 군의 대공 레이더에 포착돼 백령도 등 서해 5도에 주둔한 우리 군에 대공경계태세인 `고슴도치’가 발령됐다.

정체불명의 이 물체가 계속 남하해 북방한계선(NLL) 이북에 우리 군이 가상으로 그어놓은 합참 전술조치선(TAL)을 넘어 NLL 근방까지 다가오자 백령도 주둔 해병대가 벌컨포로 경고 사격을 가했다.

공군 수원기지에서도 KF-16 전투기 2~3대가 백령도 상공으로 긴급 출격했다.

하지만 해당 비행체는 NLL 근방에서 사라져 더는 남하하지 않았다.

우리 군은 북한의 M1-8 헬기 등이 긴장 고조 차원에서 합참 전술조치선을 넘어 NLL까지 근접한 것일 수도 있다고 보고 레이더 항적과 속도 등을 분석한 결과 헬기나 항공기가 아니라 `새 떼’인 것으로 최종 결론 내렸다.

군 관계자는 “새 떼가 수십, 수백 마리 뭉쳐 다니면 레이더 상에 하나의 점으로 표시될 때도 있으며 이는 항공기와 구분이 되지 않기 때문에 대공 경계태세가 발령됐다”며 “백령도에서도 해당 미상물체가 눈에 보이지 않기 때문에 레이더 상으로 그 물체가 계속 남하하자 경고사격을 가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경고 사격 이후 레이더 항적에서 그 물체가 사라진 점을 감안할 때 새 떼인 것으로 결론내렸다”며 “헬기나 항공기였으면 속도도 더 빠르고 북상하는 움직임이 레이더에 계속 포착됐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른 군 관계자는 “새 떼를 북한 항공기로 오인해 전투기가 출격하고 고슴도치가 발령되는 것은 그리 드물지 않은 일”이라며 “눈에 보이지 않는 레이더상에 같은 점으로 표시되기 때문에 군으로선 긴장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지난 5월4일에도 대공 레이더에 미확인 비행물체가 군사분계선(MDL) 인근까지 남하하는 것이 군 레이더에 포착돼 경기 포천 이북 상공으로 전투기가 비상 출격했지만 새 떼로 확인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