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김태영체제’기대감..차관거취 관심

군은 3일 김태영 합참의장이 차기 국방장관에 전격 발탁되자 “될만한 사람이 됐다”며 대체로 환영하는 분위기다.

특히 김 장관 후보자가 군사현안을 두루 섭렵한 정통 엘리트 군인인데다 합리적이고 부하들의 의견을 십분 존중하는 성품을 지녔다는 점에서 군의 선진화를 위해 역할을 해 줄 것이라는 기대감도 묻어나고 있다.

국방부의 한 관계자는 “김 후보자의 업무 추진 스타일과 성품으로 볼 때 국방과 군 조직 문화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지난 1년5개월 간 합참의장으로 재직하면서 현직에서 한.미 군사관계 업그레이드를 지속적으로 추진해왔기 때문에 한미동맹 발전에 대한 기대도 크다.

이런 점 때문에 군은 김 후보자의 차기 장관 내정이 군 정책의 연속성을 보장하면서 군 조직의 안정을 꾀하는 동시에 현재 한.미 간 최대현안인 전시작전통제권 환수를 정상적으로 추진하겠다는 군 통수권자의 의지가 담긴 것으로 보고 있다.

군의 다른 관계자는 “김 후보자가 한미현안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고, 과거 국방부 정책국장을 역임하는 등 국방정책에 대한 많은 경험이 있어 한.미 군사문제를 비롯한 각종 현안이 지속성을 갖고 추진되지 않겠느냐”고 기대했다.

하지만 김 후보자가 대북문제에는 원칙론자이기 때문에 이명박 대통령이 지난 8.15 경축사 때 밝힌 남북간 재래무기 감축 등의 메시지를 현장에서 어떤 방식으로 풀어나갈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김 후보자는 작년 3월 합참의장 내정 당시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북한이 소형 핵무기를 개발해 남한을 공격할 경우 어떻게 대처하겠느냐’는 의원 질의에 “제일 중요한 것은 핵을 가지고 있을 만한 장소를 타격하는 것이고 그다음에는 미사일 방어 대책을 강구해 핵이 우리 지역에서 작동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라고 답해 한동안 `선제타격’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국방장관이 갈리면서 이제 초점은 국방예산안의 청와대 직보 문제로 이상희 현 국방장관과 갈등을 일으킨 장수만 국방차관의 거취에 쏠리고 있다.

이 장관의 교체 배경에는 이번 파문에 대해 책임을 지는 성격이 있고 이 장관이 나간 만큼 차관은 유임될 것이라고 보는 시각이 있다.

여기에는 `실세차관’으로 불리는 장 차관이 국방예산 개혁이라는 이 대통령의 엄명을 받들어 국방차관으로 온데다 이를 충실히 추진하는 과정에서 다소 잡음이 생긴 만큼 불과 7개월여 만에 바뀌지는 않을 것이란 희망이 깔려 있다.

반면 국방부의 공식 의사에 반하는 의견을 장관을 제쳐놓고 청와대에 직보했다는 점에서 유임할 경우 현역군인들의 반발에 직면할 것이란 우려도 없진 않다.

한 군 관계자는 “`전력’이 있는 차관이 유임된다면 김태영 장관 후보자의 입지 역시 좁아질 수밖에 없지 않겠느냐”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