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장병 65% “안보불감증이 ‘노크귀순’ 원인”

동부전선 22사단 지역에서 벌어진 북한군의 이른바 ‘노크 귀순’으로 군에 대한 비판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현역 장병 상당수도 군의 기강해이를 심각하게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데일리NK가 17일부터 이틀간 현역장병 100명을 대상으로 1:1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노크 귀순 사건의 원인에 대해 65%가 ‘안보불감증 및 근무기강 해이’라고 응답했다. 이어  ‘감시 장비 및 경계병력 부족'(32%), 기타(3%) 순으로 조사됐다.


군내 지휘 라인의 허위 보고와 관련 ‘일선 군부대 내에서 허위보고가 많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의견이 엇갈렸다. 36%의 장병들은 ‘거의 없다’고 했으며 ‘보통 수준’이라고 한 장병은 36%였다. 반면 ‘심각하다’는 응답은 28%로 조사됐다.


이들은 군대내 허위 보고의 원인으로 군대의 ‘폐쇄성’과 ‘징계의 두려움’을 지적했다. 한 장병은 “군대는 과정이 어떻든 결과만 좋으면 되기 때문에 문제가 생기면 은폐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장병은 “군대는 연대책임이 있기 때문에 잘못이 생기면 위에서부터 문제를 덮으려는 경향이 많다”면서 “특히 간부들의 경우 진급을 위해서라도 인사고과에 신경 쓸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번 ‘노크 귀순’ 사건에 대한 문책이 적절치 않으며 국방부장관과 합참의장을 징계해야 한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장병 62%는 ‘현재의 문책수준이 적절하다’고 답했다.



응답자의 24%는 “군 고위 간부들이 한 순간에 부당한 피해를 보는 것 같다”, “군대에서는 이런 일들이 비일비재한데 이슈가 되다보니 과도한 문책을 하는 것 같다”, ‘현재수준의 문책도 과하다’ 등의 의견을 내놨다. 반면 ‘국방부 장관, 합참의장도 문책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도 14%로 조사됐다.



최근 국방부가 ‘종북 실체 인식 교제’를 배포하기로 한 것과 관련 장병 88%가 ‘종북주의에 대한 군대내 정신교육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종북 교육이 필요한 이유에 대해 “군인이기 이전에 국민으로 당연히 알아야 한다”, “종북세력은 사회악이다” 등의 의견을 제시했다.


반면 ‘필요 없다’는 의견은 12%로 “교육 시간에 다 잔다. 오히려 실천적인 훈련이 필요하다”, “상식 수준이기 때문에 강조할 필요가 없다”고 답변했다.


설문 결과에 대해 유동렬 치안정책연구소 선임연구관은 “군은 항상 전쟁을 대비하고 전쟁에 대한 위기감을 유지해야 한다”면서 “군이 전쟁불감증이나 전쟁공포에 빠져들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유 연구관은 “안보교육을 통해 장병들의 한반도 현실과 안보상황에 대해 제대로 인식시켜야 한다”면서 “군은 장병들에게 ‘주한미군철수 주장’, ‘전쟁이냐 평화냐의 대결구도’ 등의 좌파논리에 대한 반박논리를 포함한 안보관을 정확히 교육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데일리NK가 17, 18일 양일간 서울역 주변 등에서 현역장병 100명을 대상으로 최근 군내 기강해이 문제와 관련 1:1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데일리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