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예비역단체 `北핵실험’ 잇따라 규탄

북한의 핵실험에 대해 군 예비역 단체들이 잇따라 규탄성명을 발표했다.

대한민국 예비역 영관장교 연합회는 11일 성명서를 통해 “북한의 핵실험 보도에 경악과 분노를 금치 못한다”고 규탄했다.

영관장교 연합회는 “같은 민족이기에 다 같이 잘살아 보자고 그렇게 도와준 데 대한 보답의 대가로 돌아오는 것이 핵위협이냐”고 반문한 뒤 “북한은 당장 핵을 포기하고 민족과 국제사회가 갈망하는 자유 세계 속으로 하루 빨리 돌아오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연합회는 정부의 대북 햇볕정책과 포용정책에 대해 “완전 실패한 폐품정책”이라며 “무조건 퍼주기 식 선심정책을 즉각 중지하고 전시 작전통제권 단독행사 추진도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한민국 ROTC 중앙회도 이날 성명서를 발표하고 “북한의 핵실험 강행은 전세계에 대한 도발이며 우리에게는 6.25 전쟁 이후 최대의 위기상황을 안겨줬다”며 “7천만 민족을 핵 공포로 몰아넣은 북한의 무모한 불장난에 충격과 경악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중앙회는 “금강산관광과 개성공단사업 등 일체의 경제협력을 중단하고 대북정책을 신속히 재검토할 것을 정부에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중앙회는 또 “전시 작전통제권 단독행사 추진을 즉각 중단하고 한미동맹 강화와 국제사회 공조체제를 이룰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