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보위부, 보안원·보위원 탈북 방조 차단 검열조 급파”

최근 북한 군(軍) 보위사령부가 국경 연선(沿線)지역 주민뿐 아니라 경비대원과 보안원들의 탈북 방조(傍助)나 불법 행위를 차단하기 위해 검열조를 급파한 것으로 전해졌다.

함경북도 소식통은 28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최근 군 보위사령부 좌(령)급 군관(장교)들로 조직된 ‘검열조’가 국경지역에 파견돼 집중검열을 벌이고 있다”면서 “10여명으로 구성된 이 검열조는 함경북도 무산군을 시작으로 국경지역을 순차적으로 돌면서 ‘불법행위’에 대한 조사를 실시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소식통은 “국경지역 주둔부대 경비대원과 그곳 주민들을 대상으로 탈북과 불법도강, 해외 통화사례 등을 집중적으로 조사하고 있다”면서 “검열조는 외부(중국, 한국)와 결탁된 주민은 물론 이를 묵인한 사람들도 가차 없이 구속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소식통은 “이번 검열에서는 경비대를 비롯한 국경지역 주둔부대와 인민보안서, 보위부까지도 검열대상에 포함된다”면서 “검열조는 현지에 도착한 다음날부터 즉시 본격적인 수사에 들어갔는데 군 보안서의 3~4명의 보안원과 보위부 소속 국경 담당 지도원까지 불려가 조사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소식통은 “불려간 보안원과 보위지원들은 뇌물을 받고 탈북과 불법 도강 등을 묵인해준 의심을 받고 있다”면서 “국경지역에서 군인과 보위원들의 이런 불법행위가 없어지지 않아 보위사령부가 나서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소식통은 “검열조는 과거 도강행위와 탈북 방조에 대한 건들을 재조사 하는 것과 함께 아직도 끊이질 않는 불법통화자 색출에도 집중 조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소식통에 의하면, 지난 3월 중앙당 ‘검열조’의 국경지역 집중검열이 있은 지 두 달도 안 돼 다시 보위사령부 검열이 시작된 것은 주민들과 경비대원·보안원·보위원들 간의 뇌물로 결탁된 불법행위기 끊이지 않기 때문이다.

소식통은 “보위사령부 검열이 시작되면서 무산군을 비롯한 국경지역에는 긴장감이 맴돌고 있다”면서 “위기감을 느낀 일부 도강 전과자들과 불법 통화자들은 내륙지역으로 미리 대피하는가 하면 당분간 해외통화를 자제하고 있다”고 전했다.

주민반응 관련 소식통은 “연이은 검열에 시달린 지역 주민들은 ‘하루도 편하게 살 때가 없다. 불안해서 못살겠다’는 불만을 털어 놓는다”면서 “요시찰 명단에 오른 주민들은 ‘우리는 늘 숨어 살아야 하는 인생이다’며 때 없이 벌이는 검열을 비난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