豪 신문 “미얀마 군사정권, 북한과 ‘핵 동맹’ 모색”

미얀마(버마)의 군사정권이 북한과의 동맹관계를 통해 핵무기 기술을 구입하려 하고 있다고 5일 호주 신문이 보도했다.

호주 일간지 오스트레일리안은, 지난 해 미얀마 측의 그 같은 움직임을 탐지한 미국은 미얀마 군사정권 지도자 단 쉐에게 강력한 경고를 전달했다면서 미얀마의 움직임이 지역 안보에 새로운 위협을 조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신문은 폐쇄체제인 아시아의 두 나라 간 동맹관계 가능성이 점쳐짐에 따라 서방 정보기관들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면서 미국은 유엔 안전보장 이사회에서 미얀마의 행동을 규탄하는 결의안 초안을 작성해 비공식적으로 회람시키고 있다고 전했다.

이 결의안 초안은 미얀마가 ’평화와 안보에 커다란 위협’을 야기하고 있다는 내용을 담고 있으나 미얀마에 대한 제재나 무력사용은 포함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미얀마가 처음으로 안보리에서 규탄대상으로 거론되는 경우가 될 것이라는 점에서 많은 관심을 끌고 있다고 지적한 이 신문은 “아직 북한과 미얀마 사이에 핵물질이 오고가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고 밝혔다.

신문은 6-7개의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믿어지는 북한이 대포동 미사일 발사 문제와 관련해 미국과 팽팽한 대치 국면을 보이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북한이 만일 핵무기를 소량화할 수 있다면 결국에는 미국과 호주까지 사정에 넣을 수 있는 대포동 미사일에 탑재해 발사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신문은 정보 소식통을 인용해, 미얀마 군사정권이 북한 군부와 급속히 가까운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면서 두 나라가 공식적인 외교관계는 갖고 있지 않으나 김정일만큼이나 폐쇄적이고 상도에서 벗어난 행동을 하는 단 쉐가 공식관계를 재개하기 위해 집중적인 대리 외교를 펼치고 있다고 강조했다.

미얀마는 지난 1983년 공식 방문중인 전두환 대통령 일행에 대한 북한요원들의 암살테러사건 이후 북한과의 외교관계를 단절시켰었다.

신문은 미얀마가 이미 북한으로부터 지대공 미사일, 야포, 소형 무기 들을 입수한데 이어 스커드 미사일 기술의 이전을 요청하고 있는 것으로 서방 정보기관들은 보고 있다고 전했다.

신문은 특히 미국이 추진하고 있는 안보리 결의안과 관련, 현 단계에서는 중국의 반대나 거부권 행사로 통과되기가 어려울 것이라는 게 외교가의 전망이라면서 그러나 공식적으로 결의안이 상정되면 중국 등 미얀마 정권을 옹호해온 나라들이 크게 당황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오클랜드=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