訪韓 양제츠에 ‘북송중지’ 탈북자 1인 시위 벌여







서재평 북한민주화위원회 사무국장이 2일 외교통상부 앞에서 탈북자 강제북송 반대 1인 시위를 하고 있다./목용재 기자


2일 외교통상부 앞. 이른 아침부터 한 탈북자가 차가운 빗방울을 고스란히 맞으면서 ‘북송중지’라고 쓰인 커다란 피켓을 치켜들고 서 있었다. 탈북자 북한인권 단체인 북한민주화위원회 서재평 사무국장이다.


그는 이날 ‘강제북송을 중단하라’는 탈북자들의 목소리를 방한중인 양제츠 중국 외교부장에게 전달하기 위해 1인 피켓 시위를 벌였다.


서 국장은 데일리NK와 만나, “중국이 계속 탈북자들을 강제 북송시킨다면 ‘대국’으로서의 국제적 위신이 떨어질 것”이라면서 “북한과의 관계도 있으니, 탈북자들을 은밀하게 제3국으로 추방하는 형태로 풀어줬으면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북한과의 관계가 있기 때문에 중국의 입장을 모르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탈북자들이 강제송환 된 이후 받을 인권유린을 생각한다면 중국은 대국의 면모를 보여야 한다”면서 “양제츠 부장은 탈북자들의 목숨을 살리는 결정을 중국이 내릴 수 있게 노력해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날 서 국장은 양 부장을 만날 수 없었다. 양 부장이 청사에 진입할 때 경호 병력이 서 국장을 막아섰고, 청사를 떠날 때는 서 국장이 시위하던 곳 반대편으로 빠져나갔기 때문이다.


서 국장은 “양 부장에게 이 ‘북송 중지’라는 팻말을 보여주고 싶었다”며 안타까움을 보였다.


그러면서 그는 “연예인들, 국회의원들이 강제북송 반대 활동을 벌여, 탈북자 사회는 큰 힘을 받고 있다”면서 “우리 국민들과 탈북자들이 중국 정부와 국민들에게 지속적으로 ‘북송 반대’를 외친다면, 강제북송을 막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강제북송 반대하는 여론이 국제사회에서 고조되고 있지만 중국은 여전히 탈북자들을 ‘불법 월경자’로 취급, 북송한다는 입장을 바꾸고 있지 않다. 


이에 대해 서 국장은 북송위기에 처한 탈북자들의 가족들이 적극적으로 나서서 목소리를 내야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체포된 탈북자들의 친지들은 북한에도 가족이 있기 때문에 북송 반대 운동에 직접 나서지 못 한다”면서도 “강제북송 반대 여론을 더욱 확산시키려면 당사자들이 국제 사회에 직접 호소하는 방법이 제일 효과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효자동 중국대사관 앞에서는 탈북자 강제 북송 중단을 촉구하는 집회가 연일 계속되고 있다. 최근에는 불교·천주교 등 종교인들까지 북송반대 운동에 참여하고 있다. 11일째 북송 반대 단식 농성을 벌이던 박선영 자유선진당 의원이 탈진해 이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