訪北 전면불허…南 인원 309명 북한 체류중

연평도 해상사격훈련 실시로 남북 간 긴장이 고조된 가운데, 우리 국민이 체류하고 있는 개성공단쪽으로 다시 우려스런 눈길이 쏠리고 있다.


통일부는 신변안전 등을 감안해 20일 개성공단지역 방북을 불허한다고 밝혔다. 따라서 당초 이날 예정했던 출경(614명)은 이뤄지지 않는다. 당초 개성공단기업협의회 측과 협의를 통해 이날 방북 인원을 절반 수준으로 줄인다는 계획이었으나, 19일 밤 늦게 전면 불허 결정으로 입장을 선회했다.


현재 북측지역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은 개성공단 295명, 금강산 14명 등 총 309명이다.

전날 개성공단 체류인원은 297명이었으나 10시 예정했던 2명의 입경이 순조롭게 이뤄졌기 때문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방북 불허 입장을 전하며 “관계부처와의 협의를 통해 일단 20일 하루 개성공단 방북을 제한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상황에 따라 장기간 방북 불허 가능성도 예상된다.

우리 군의 사격훈련에 북한군이 추가 도발 엄포가 현실화 될 가능성에 대한 우려 때문이다. 우리 군은 북한의 추가도발에 대해 즉각 강력하고 단호한 응징을 장담한 바 있어 국지전 상황으로 전개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이 경우 북한지역 체류인원은 자연적으로 인질화 될 가능성이 높다.


실제 월터 샤프 한미연합사령관도 이런 사태를 우려 개성공단 내 한국 인력의 철수 필요성을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샤프 사령관은 지난달 말 우리 정부 고위 당국자를 만나 “전쟁이 나면 개성공단의 한국 사람들을 구출한 책임은 한미연합사령관인 나에게 있기 때문에 여러 가능성을 감안해야 한다”며 “개성공단 사람들을 제대로 둬도 되겠느냐. 철수시켜야 하지 않겠느냐”고 물었다는 것.


한미 양국군이 지난 8월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을 앞두고 북한의 개성공단 폐쇄로 한국 인력이 인질이 됐을 때에 대비한 가상훈련을 실시한 바 있다.

한편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19일 담화를 통해 “이번에 있게 될 2차 연평도 사건의 책임을 미리 명백히 밝혀둘 필요가 있다”며 “가장 주되는 책임은 남조선 괴뢰들을 도발로 사촉한 미국에 있다”고 주장했다.

담화는 또 “조선반도에 초래되는 모든 극단사태와 그 후과(결과)에 대해 철저히 미국과 계산할 것”이라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