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訪北 엘바라데이, 김계관과 2차례 회담”

북한을 방문 중인 모하메드 엘바라데이(사진)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이 14일 김계관 북한 외무성 부상과 회담을 가질 예정이라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IAEA 대변인은 통신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14일 오전과 오후 2차례에 걸쳐 북한의 6자회담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과 회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통신은 엘바라데이 사무총장과 김 부상과의 회담에서 “핵 시설의 가동 정지나 사찰 문제 이외에도 지난해 10월 핵실험 실시후 ‘핵보유국’ 되었다고 주장하는 북한과 IAEA의 향후 관계 개선에 대해 서로 논의할 것으로 보여진다”고 덧붙였다.

이 대변인은 또 엘바라데이 사무총장은 평양에 도착한 13일, 북한 원자력총국의 이제선 총국장 등 관계자들과 회담을 가졌다고 밝혔다.
 
그는 “협의 내용은 분명히 밝힐 수 없다”고 말했지만, 6자회담 합의에 따른 핵 폐기 초기 조치인 영변의 핵시설 가동 정지나 사찰을 둘러싸고, 핵 시설의 현황이나 사찰의 기술적인 문제들이 다루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통신은 분석했다.

중국측이 제공한 전세기 편으로 방북한 엘바라데이 IAEA 사무총장은 14일 오후나 15일 베이징으로 돌아와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차관보, 천영우 우리 측 6자회담 수석대표와 만나 방북 결과를 설명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