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BBC “北민주화 촉진 대북라디오 방송 실시”

영국 BBC 방송이 현지시간 7일, 자사 단파 라디오 방송을 활용해 10년 안에 대북방송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세계 최대 공영방송인 BBC가 대북방송 계획을 내놓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로이터 통신을 비롯한 외신에 따르면, 토니 홀 BBC 방송 사장은 이날 ‘BBC 월드 서비스’ 확대 개편 방안으로 러시아어 사용자를 위한 위성TV 서비스 실시와 중동·아프리카 지역에 대한 뉴스 서비스, 한국어로 제작하는 일일 대북 라디오 방송 송출 계획 등을 발표했다. 다만 방송 일정 등 구체적인 내용과 계획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이 처럼 BBC가 대북방송이라는 이례적인 계획을 세운 것은, 그동안 영국 정치권과 민간단체들을 중심으로 대북방송의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온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08년 영국 의회는 북한 민주화 방안과 관련해 BBC 주도의 대북방송이 필요하다고 강하게 지적한 바 있다. 이후 데이비드 앨튼 상원의원 등 여러 의원들은 북한 정권의 정보 봉쇄를 무너뜨리려면 세계적인 신뢰를 받고 있는 BBC 방송이 대북방송을 해야 한다고 촉구해왔다.

마이클 커비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COI) 위원장도 지난해 3월 영국 ‘인디펜던트’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BBC가 대북방송을 실시해서 북한 주민들의 삶을 변화시킬 필요가 있다고 주문한 바 있다.

그동안 BBC 방송 경영진은 북한 당국의 엄격한 통제와 전파 방해로 인해 북한 주민들의 청취율이 떨어진다는 것을 이유로 대북방송에 소극적이었다. 그러나 BBC 방송은 지난 2013년을 기점으로 대북방송을 신설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히고, 올해 1월 ‘뉴스의 미래’라는 보고서를 발표하면서 “북한에 효과적인 방송을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BBC 국제방송에 예산을 지원하는 영국 외교부는 대북방송이 제작비 대비 효율성이 낮고 그 효과를 담보할 수 없다는 이유를 들며 아직까지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