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BBC “제3국 망명 북한 외교관은 태영호 부대사”

가족과 함께 제3국으로 망명한 것으로 알려진 영국 주재 북한 외교관이 태영호(Thae Yong Ho) 부대사로 확인됐다고 영국 BBC가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태영호는 10년간 영국에서 가족과 함께 거주하면서 영국인들에게 북한을 홍보하는 등 김정은 체제와 관련한 좋지 않은 이미지를 쇄신하는 일을 책임져 온 것으로 알려졌다.


방송은 또 태영호가 과거 한 연설에서 “북한이 주민들에게 교육과 주택, 의료 기회를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는 사실을 (영국인들이) 알게 된다면 북한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하게 될 것”이라면서 “영국인들은 지배 계급에 의해 세뇌당하고 있으며 매스미디어가 북한에 대한 충격적이고 끔찍한 이야기들을 꾸며내고 있다”고 말해 관중의 비웃음을 산 적이 있다고 소개했다.


그러던 태영호가 런던 서부에 위치한 자택으로부터 자취를 감춘 건 몇 주 전부터인 것으로 알려졌다. 방송은 영국 외교부와 북한 대사관 모두 이번 사안에 대해 별도의 언급을 하지 않고 있다고 부연했다.


이와 관련 존 닐슨 라이트 영국 왕립국제문제연구소 채텀하우스 박사는 방송에 “만약 고위 외교관의 망명이 사실이라면 북한 정권에 깊은 타격을 미칠 것”이라면서 “위 외교관의 망명을 통해 영국 및 동맹국들이 가치 있는 북한 내부 정보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