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유엔 對北기금 22% 담당…北인권문제 제기”

영국이 지난해 유엔 대북 긴급구호기금 총액의 22%에 해당하는 금액을 부담했다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30일 보도했다.


린지 노스오버 상원 국제개발 담당 대변인은 유엔 중앙긴급구호기금이 지난해 북한에 지원한 2,240만 파운드와 3,600만 달러 중 22%를 영국이 담당했다고 밝혔다.


이어 노스오버 대변인은 “북한은 거주 지역, 성분 등에 따라 불평등이 존재하며, 주민보다 군대를 우선시하고 성분에 따라 차별하는 북한의 잘못된 경제정책이 빈곤의 근본 문제 중 하나”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영국은 다른 유럽연합 회원국들과 유엔총회, 유엔 인권이사회에 제출하는 북한인권 결의안에서 이 문제들을 정기적으로 제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영국 외교부 사이다 바르시 선임 부장관은 이번 주 상원에 제출한 서면답변서에서 “평양주재 영국대사관이 북한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소규모 지원활동을 하고 있다”며 청각 장애인 학교 교육훈련 지원, 시각 장애인 학교 교재 지원, 장애인 선수의 2012 런던 장애인올림픽 참가 지원 등을 사례로 들었다.


이어 바르시 부장관은 “이와는 별도로 영국 정부 산하 국제개발처가 세계식량계획과 유엔 중앙긴급구호기금을 통해 북한을 지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