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주재 북한대사 “6자회담 6월 중순 전 재개될 것”

자성남 영국 주재 북한대사가 “오는 6월 중순 이전에 6자회담이 재개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18일(현지시간) 크리스티안 엘러 유럽의회 한반도관계 대표단 의장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유럽연합 주재 대표부 대사를 겸임하고 있는 자 대사는 이날 브뤼셀을 방문, 유럽의회 한반도관계 대표단의 초청으로 2시간가량 대표단 회의에 참석, 한반도를 둘러싼 현안과 유럽연합과 북한 간 교류 증진 방안을 논의했다.


엘러 의장은 VOA와 전화인터뷰에서 “자성남 대사는 6월 중순으로 예정된 한반도관계 대표단의 평양 방문 이전에 6자회담이 재개될 것이라면서, 북한은 6자회담 재개에 전제 조건을 갖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유럽의회 한반도관계 대표단은 2004년 9월 설립 이후 정례적으로 남북한을 방문해왔으며, 올해에도 6월 4∼12일 북한과 남한을 차례로 방문할 예정이다.


엘러 의장은 이어 “자 대사는 EU(유럽연합)의 대북 투자를 요청하면서, 북한 정부의 예산지출 방향이 바뀌고 있다고 말했다”면서 “북한 정부가 과거에는 국방비에 많은 지출을 해왔지만 현재는 사회기반시설 구축 등 경제 분야에 더 많이 지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고 소개했다.


엘러 의장은 또 “자 대사는 (북한의) 화폐개혁이 성공적이지 못했고, 특히 시행 초기에 일부 실패한 점이 있었는데 이는 일부 관리들의 부정부패 때문이라는 말도 했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최근 북한이 화폐개혁 실패의 책임을 물어 전 노동당 재정계획부장 박남기를 총살했다는 보도도 나왔다.


한편 자성남 대사는 한반도관계 대표단 회의가 끝난 뒤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화폐개혁 시행 초기에 혼란이 없지 않았으나 지금은 다 수습됐다”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