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연구소, 北외교관 국제北인권회의 초청

외교정책을 연구하는 영국의 민간연구소인 채텀하우스가 내년 1월 런던에서 열리는 북한인권문제에 관한 대규모 국제회의에 북한 관리를 초청했다.

이 연구소의 존 스웬슨-라이트 박사는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과 인터뷰에서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 관리들이 회의에 참석하도록 초청해놓은 상태”라며 “긍정적인 대답이 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내년 1월 22∼23일 열리는 이번 국제회의에는 북한 관련 국제 비정부단체들과 기업인, 전문가들이 대거 참석, 북한 인권문제에 대해 논의하게 된다.

이번 회의는 작년 노르웨이 베르겐에서 열린 회의에서 논의된 내용의 연장선에서, 인권활동가나 전문가 외에도 관리, 예술인, 체육인, 기업인 등 다양한 시각과 배경을 지닌 사람들이 모여 북한의 인권개선 방안을 논의하게 된다.

스웬슨-라이트 박사는 “6자 회담과 남북정상회담 등 일련의 정치상황이 무척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며 “북한 인권 문제를 논의하기에 좋은 여건”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유럽의 대표적인 외교정책 연구기관인 채텀하우스는 5년전 북한 관리 2명을 초청해 영국의 에섹스대학에서 인권에 관한 연수를 갖도록 주선했으며, 올해 7월에는 한성렬 군축평화연구소 대리소장을 초청해 강연을 갖는 등 북한과 긴밀한 관계를 맺고 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