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석유회사, 北동해 유전개발 재추진

2004년 북한과 동해 유전 개발 계약을 맺었으나 사업을 진척시키지 못한 영국의 석유 개발회사 아미넥스(Aminex)가 다시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뜻을 밝혔다.


아미넥스는 2일 자사 홈페이지에 공개한 `2009년 경영성과 예비 보고서’에서 “현재 북한측과 동한만 분지의 원유 생산 분배 협정을 수정.보완하는 마무리 단계에 있으며 상반기 안에 서명이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미넥스는 애초 2004년 북한과 동해 동한만 분지(The East Korea Bay Basin) 5만8천㎢ 광구에 대해 20년간 시추권 계약을 맺고 ‘생산 분배 협정’까지 체결했지만 투자유치 실패와 북핵문제 등으로 사실상 사업이 중단된 상태였다.


따라서 아미넥스는 사실상 사문화된 기존 협정을 무효로 하고 현 실정에 맞는 새로운 협정을 체결함으로써 다시 이 사업을 본격 추진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아미넥스는 이와 관련해 “어려운 국제 정치문제와 북한 상층부의 정치적 변화 때문에 지금까지 사업 진전이 느렸지만 이제 상황은 매우 진전됐으며 북한 원유공업성이 협상에 나설 권한을 갖게 됐다”고 말해 이전 계약 때와 달리 협상 주체가 달라졌음을 시사했다.


아울러 투자 유치에도 어려움을 겪어온 아미넥스는 싱가포르에 있는 `조선에너지'(Chosun Energy Pte Ltd) 회사로부터 50만달러의 초기 투자를 받은 소식을 밝히면서 “경험이 많은 조선에너지의 경영팀이 이번 프로젝트에 크게 이바지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북한은 1993년 ‘원유탐사총국’을 ‘원유공업성’으로 승격시키고 이듬해 최고인민회의 제9기 7차 회의에서 투자 증대 및 탐사 장비를 확충하겠다는 방침을 밝히는 등 유전 개발사업에 상당한 의지를 보였고 이후 스웨덴의 타우르스 페트롤리엄, 호주의 비치 페트롤리엄, 캐다나의 칸텍 등 석유 메이저와 유전개발 전문회사들이 잇따라 개발에 참여했으나 뚜렷한 성과를 내지는 못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