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2차 핵실험시 南 인내심도 한계” 경고

열린우리당은 18일 북한이 2차 핵실험을 실시할 가능성이 있다는 보도가 잇따르고 있는 것과 관련, 대변인 성명을 통해 “북한이 경고를 무시하고 2차 핵실험을 강행할 경우 남측 국민의 인내심도 한계에 다다를 것”이라며 강력히 경고했다.

우리당 우상호(禹相虎) 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발표한 성명을 통해 “북한이 한반도 비핵화 라는 국제사회와의 약속을 위배하고 핵실험을 강행한 데 대해 유엔 및 국제사회가 안보리 결의를 통해 강력히 규탄하고 제재를 결의한 바 있다”며 “이런 마당에 2차 핵실험을 강행한다면 이는 국제사회 결의에 대한 전면도전이며 동북아 평화를 해치는 행위로서 강력히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우 대변인은 “북은 국제평화를 수호하고 남북관계를 진전시켜야 할 의무가 있는 만큼 이를 해치는 어떤 행위도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며 “2차 핵실험 강행시 그 결과에 대한 모든 책임이 북측에 있다는 것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