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2차 핵실험시 南 인내심도 한계” 경고

열린우리당은 18일 북한이 2차 핵실험을 실시할 가능성이 있다는 보도가 잇따르고 있는 것과 관련, 대변인 성명을 통해 “북한이 경고를 무시하고 2차 핵실험을 강행할 경우 남측 국민의 인내심도 한계에 다다를 것”이라며 강력히 경고했다.

우리당 우상호(禹相虎) 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발표한 성명을 통해 “북한이 한반도 비핵화 라는 국제사회와의 약속을 위배하고 핵실험을 강행한 데 대해 유엔 및 국제사회가 안보리 결의를 통해 강력히 규탄하고 제재를 결의한 바 있다”며 “이런 마당에 2차 핵실험을 강행한다면 이는 국제사회 결의에 대한 전면도전이며 동북아 평화를 해치는 행위로서 강력히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우 대변인은 “북은 국제평화를 수호하고 남북관계를 진전시켜야 할 의무가 있는 만큼 이를 해치는 어떤 행위도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며 “2차 핵실험 강행시 그 결과에 대한 모든 책임이 북측에 있다는 것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고 말했다.

한편 당 비상대책위 소속인 김부겸(金富謙) 정장선(鄭長善) 이석현(李錫玄) 의원도 이날 성명을 내고 “북한의 핵실험으로 야기된 한반도 위기가 2차 핵실험으로 인해 민족의 생존을 위협하는 벼랑 끝 상황으로 가선 안된다”며 2차 핵실험 시도 중단을 요구했다.

이 성명서에는 이종걸(李鍾杰) 김교흥(金敎興) 김선미(金善美) 박기춘(朴起春) 양형일(梁亨一) 우제창(禹濟昌) 정성호(鄭成湖) 주승용(朱昇鎔) 최규식(崔奎植) 의원 등 중도성향 의원 12명이 서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