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황장엽, 좌파정권 10년간 활동제한 아쉬워”

한나라당 지도부는 지난 10일 타계한 황장엽 북한민주화위원회 위원장(전 노동당 비서)에 대해 애도를 표하는 한편, “과거 정권들이 황 전 비서가 제대로 활동할 기반을 만들어 주지 않아 아쉽다”며 김대중․노무현 정부를 비판했다.


김무성 원내대표는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황 선생이 좌파 10년간 활동도 못하고 그분이 갖고 있는 정보를 우리 정부가 활용하지 못해 아쉽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자신과 가족, 심지어 가까이 지냈던 주변 2000명 정도를 희생 시켜가며 결단을 감행한 황 선생의 희생정신은 오늘날 우리 정치권 리더십의 귀감으로 삼아야 할 교훈”이라며 “황 선생의 장례에 대해 최고의 예우를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경원 최고위원 역시 “국민의 정부․참여정부 10년간, 북한 체제와 잘 지내보려는 정부에게 (황 선생은) 껄끄러운 존재였다”면서 “북한의 민주화와 인권을 위해 활발하게 활동하려고 했으나 정부의 압력으로 조용하게 지낸 일이 많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북한에서 3대에 걸친 권력세습이 이뤄지고 있는 긴장된 시기에 세상을 떠난 것이 아쉽다”면서 “북한의 인권 개선을 위한 황 선생의 노력이 헛되지 않게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고흥길 정책위의장도 “황 선생이 지난 10년간 본인의 뜻을 펴지 못하고 극히 제한적 활동만 했다”면서 “이명박 정부 출범 이후 해외에 나갈 수 있게 됐고 국내에서도 자유로운 활동을 했는데 갑자기 돌아가셔서 안타까운 심정을 금할 길이 없다”고 말했다.


한편 서병수 최고위원은 북한의 3대 권력세습과 관련, “북한의 3대 권력세습은 아무리 상호체제를 존중하고 내정간섭을 하지 않는다고 해도 민주주의와 인권, 평화 원칙에 비춰 비판받아 마땅하다”며 “일부 야당이 이를 북한의 내부관점에서 봐야 한다는 주장에는 유감”이라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