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한나라당, 李통일에게 색깔론 제기”

열린우리당은 3일 한나라당이 “북한의 빈곤에 대해 같은 민족으로서 책임을 감수해야 한다”는 이재정(李在禎) 통일부 장관의 신년사를 문제 삼아 자진사퇴를 요구한 것과 관련, 구시대적 색깔론 제기이자 이념대립 선동이라고 비판했다.

우상호(禹相虎)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통일부 장관이 북한의 빈곤 문제를 제기했다는 것은 의미가 있다”며 “북쪽을 향해 메시지를 준 것으로 해석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미 용도폐기된 이념대립으로 대선에서 반사이익을 구하려는 색깔론과 구태정치는 즉각 중단해야 한다”며 “겉으로는 색깔논쟁, 안으로는 줄 세우기를 하는 한나라당의 구태가 반복돼 답답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이 장관이) ’책임을 감수해야’라고 한 것은 미래형으로, 북한 문제를 해결하는 데 있어 서 우리가 책임감을 갖고 나가자는 게 적절한 해석”이라며 “마치 북한의 빈곤이 남한의 책임이라고 말한 것처럼 의미를 왜곡해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