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통외통위 상임위원장 후보에 박진 선출

19일 국회에서 열린 한나라당 의원총회에서 박진 의원이 통일외교통상위원장 후보로 선출됐다. 한나라당은 이날 여당 몫으로 배정된 11개 상임위원장 후보를 모두 선출했다.

이날 의총에서는 3개 상임위원장 자리를 놓고 경선이 실시됐다. 총 156명의 의원이 투표에 참여한 경선 결과 통일외교통상위원장 후보에 박진 의원이, 문화체육관광위원장 후보에 고흥길 의원이, 정보위원장 후보에 최병국 의원이 각각 선출됐다.

당초 당 지도부에서는 통외통위원장에 남경필, 문화체육관광위원장에 고흥길, 정보위원장에 최병국 의원을 각각 내정했지만 박진, 정병국, 권영세 의원이 이에 불만을 표하고 경선 출마를 선언했었다. 그러나 투표 결과 박진 의원만이 남경필 의원을 꺽는 이변을 연출했고, 나머지 2개의 상임위에는 당초 내정됐던 의원들이 선출됐다.

특히 정보위원장 경선에서는 최병국 의원과 권영세 의원이 같은 수를 득표했지만 ‘투표 결과 동수일 경우 다선, 연장자 순으로 한다’는 당 규정에 따라 최병국 의원이 최종 후보로 당선됐다.

한나라당은 이외에도 이날 의총에서 단독 입후보한 나머지 8개 상임위원장 후보들을 투표 없이 만장일치로 선출했다.

국회 운영위원장에는 홍준표 원내대표, 기획재정위원장에 서병수, 정무위원장에 김영선, 국방위원장에 김학송, 행정안전위원장에 조진형, 국토해양위원장에 이병석, 예결특위 위원장 이한구, 윤리특위 위원장에 심재철 후보가 각각 확정했다.

이날 확정된 한나라당 소속 국회 상임위원장 후보는 향후 국회 본회의를 통해 최종 선출될 예정되며, 향후 2년 동안 18대 국회 전반기 상임위를 이끌어가게 된다.

한편, 이번 경선 결과 당초 당 지도부가 내정했던 상임위원장 후보들이 투표에서 떨어지거나 간발의 차로 선출되면서 홍준표 원내대표의 지도력에도 상처를 입게 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