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탈북자 문제 외교적으로 풀어야”

열린우리당 김현미(金賢美) 대변인은 12일 중국당국의 한나라당 의원단 기자회견 저지 사건과 관련, “탈북자 문제는 민족문제이면서도 국가간 외교적 문제이기도 하다”며 “정부의 외교적 접근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외교문제는 외교적 방식으로 풀어야 한다”며 “무리하게 접근해서는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고, 외교를 통해 한국과 중국, 북한이 함께 풀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의용(鄭義溶) 국제협력위원장은 “기본적으로 한나라당 의원들이 처한 상황은 이해할 수 있다”고 전제한뒤 “하지만 다른 나라에 갈때는 그 나라 규정이라든지 법을 따를 수 밖에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정 위원장은 “이럴때 일수록 감정에 호소할게 아니라 양쪽의 입장을 이해하는쪽으로 이해해야 한다”면서 “불필요하게 중국과 마찰할 필요는 없다고 보며, 중국도우리 국내에서 존재하고 있는 다양한 의견과 입장을 존중하는 쪽으로 차분하게 자세를 취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