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천정배 윤리위 제소…구제불능 막말증후군”

천정배 민주당 최고위원이 이달 26일 이명박 대통령을 향해 입에 담지 못할 원색적인 비난을해 논란이 일고있다. 여권은 천 위원을 국회 윤리위에 제소하기로 했다.


천 의원은 이날 경기도 수원역 앞에서 열린 ‘이명박 독재심판 경기지역 결의대회’에서 “이명박 정부를 소탕해야 하지 않겠나”, “헛소리하며 국민을 실망시키는 이명박 정권을 어떻게 해야 하나”, “확 죽여버려야 하지 않겠냐”라고 폭언했다.


이를 두고 청와대와 한나라당은 아무리 국회의원이라고 하더라도 도를 지나친 발언이라며 정계에서 은퇴해야 한다고 비난했다.


청와대는 28일 천 위원의 발언을 강력히 비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28일 “지난 정부에서 법무부 장관까지 하신 분이 시정잡배처럼 그런 발언을 했을까 의심했다”며 “만약 했다면 패륜아”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는 그러면서 “발언을 한 당사자는 정계 은퇴를 해야 한다”며 “당 공식 행사에서 이런 발언이 나오게 한 손학규 대표도 사과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무성 한나라당 원내대표도 이날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우리는 정치를 하면서 상대 당을 존중하고 같이 상생하겠다는 노력을 해오고 있는데 상대를 죽여버려야 하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과연 정치를 할 수 있는가”라며 “이런 철학을 가지고 정치를 하면 결국 우리 정치의 질만 떨어뜨린다. 국회의원 자격이 없는 사람이다. 그야말로 정계를 떠나라”고 지적했다.


그는 “천 의원은 우리나라 장관, 그것도 법무부 장관까지 했다”면서 “민주당 최고지도부의 반열에 올라가 있는 사람이고, 대권을 꿈꾸고 있는 사람이라고 알고 있는데 그런 사람의 입에서 국민 모두가 존중하고 보호해야 할 대통령에게 이런 망발의 발언을 하는 것은 정말 큰 충격이라 아니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우리 (정치인의)품격을 떨어뜨리는 말을 하는 사람에 대해 우리 국회와 사회의 품격을 높이기 위해 모든 조치를 강구하겠다”고 덧붙였다.


정옥임 원내대변인도 ‘구화지문 설참신도(口禍之門 舌斬身刀·입은 재앙이 드나드는 문이요, 혀는 몸을 자르는 칼이다)’이라는 말을 인용하며 “천정배스러운 발언으로 아연실색하게 만들고 있다. 과연 이것이 열린우리당의 원내대표를 지낸 4선의 중진, 민주당 개혁특위위원장, 대권을 바라보는 민주당 간판스타 정치인의 수준인지 그저 놀라울 뿐”이라고 말했다.


정 원내대변인은 “천 의원에게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을 요구하지 않겠다. 왜냐하면 구제불능의 불치성 막말증후군은 결국 재발하기 때문”이라며 천 위원을 국회 윤리위에 제소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조전혁 원내부대표는 “천 의원은 망발에 대해 ‘그렇게 생각하는 국민을 대변했다’고 얘기하지만 천 의원은 국민 5000만명 중 정신적으로 이상하거나 4차원 세계를 가진 소수를 대변한 것”이라고 말했다.


천정배 민주당 최고위원은 28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대꾸할 가치도 없지만 이명박 정권에 분노한 민심을 대변한 내 말이 들렸다니 그나마 다행”이라고 또 다시 비꼬았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