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중도보수’ 천명…”‘北정권-주민’ 분리 대응”

안상수 한나라당 대표는 26일 “이제 냉철하게 북한정권과 동포를 분리 대응하는 지혜가 필요하다”며 정부에 대북정책 기조의 재검토를 요구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본회의서 가진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통해 “북한정권에 대한 불신과 분노에도 불구하고 북한동포에 대한 인도적 지원은 민족의 이익이라는 관점에서 보다 포괄적으로 접근할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가 지금 북한동포의 현실을 외면한다면 동북아시아 차원에서의 한반도 경영은 차질을 빚을 수도 있을 것”이라며 “대한민국은 이미 세계질서에 상당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중견국가(Middle Power)의 반열에 들어선 만큼 우리의 역량에 걸맞는 ‘한반도 전략’을 가질 때가 됐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이어 “한반도의 현재와 미래를 염두에 두고 정세를 개관하는 지혜가 필요하다”며 “‘천안함 폭침’과 ‘핵 문제’ 등으로 대표되는 북한정권의 침략적 행태와 안보위협은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상태”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 가지의 잣대만으로 한반도의 문제를 풀어가는 것은 자칫 큰 부담으로 작용할 수도 있기 때문에 다시 한 번 우리의 입장을 돌아보지 않을 수 없다”며 “한반도 전역을 아우르고 동북아시아의 세력관계를 고려할 때가 됐다”고 말했다.


그는 먼저 “‘평화로운 한반도’를 실현해야 한다”며 “핵과 전쟁의 위협을 제거하여 ‘적극적 평화’를 창출하는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며 북한의 전향적인 조치를 촉구하고 나섰다.


또한 “남북이 더불어 잘 사는 한반도를 만들어나가야 한다”면서 “통일 이후의 상황에 대비해 북한 주민을 기아에서 구출하고, 한반도 통합경제의 틀 속에서 북한의 시장화와 산업화를 이끌어내기 위한 치밀하고도 전략적인 접근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자유로운 한반도가 되어야 한다. 억압당하고 있는 북한 동포들에게 삶의 희망을 찾아주어야 한다”며 “헌법의 정신에 의하면 북한동포의 생존권은 우리와 무관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안 대표는 “내년 3월까지는 중도 보수의 가치를 담은 가칭 ‘한나라당 개혁 플랜(Plan)’을 국민 여러분께 제시 하겠다”며 “중도 보수의 새로운 길을 열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당의 강령을 중도개혁 가치를 포용하는 방향으로 개정해 국가 정체성을 지키고 시장경제와 대한민국 선진화를 지향하는, 건전한 합리적 중도보수 세력을 한데 아우르고 규합 하겠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