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인도적 대북지원 재개할 때”

열린우리당은 4일 북한 미사일 문제로 인해 중단된 인도적 대북지원 사업의 재개를 정부에 촉구하고 한나라당을 비롯한 야당에 대해서도 적극적인 협의를 요청하고 나섰다.

북한 지역이 심각한 수해를 입었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인도적 대북지원 재개필요성이 정치권 안팎에서 제기되자 이를 경색된 남북관계를 반전시키는 계기로 적극 활용하기 위한 것이다.

우리당 김근태(金槿泰) 의장은 이날 오전 영등포 당사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어제 한나라당과 민주노동당이 인도적 대북 지원사업 재개 의견을 낸 움직임을 주목하고 환영한다”며 “인도적 대북지원은 어떤 정치적 상황에서도 흔들림없이 지속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인도적 대북지원 사업은 북한 주민의 생존권을 염려하고 동포애를 확인하는 길”이라며 “북측의 상황이 심각한 만큼 정부가 조건 없이 인도적 대북지원 사업을 재개해야 한다”며 이 문제에 대한 당론을 모을 것을 제안했다.

양기대(梁基大) 수석부대변인은 김 의장의 제의와 관련, 브리핑에서 “회의 참석자들이 인도적이고 실질적인 대북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당이 정부와 협의할 필요가 있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밝혀 관련 당정협의가 활발해질 것으로 보인다.

우리당 유선호(柳宣浩) 강기정(姜琪正) 김태년(金太年) 우상호(禹相虎) 이인영(李仁榮) 임종인(林鍾仁) 의원과 민주노동당 천영세(千永世) 의원 등 국회 동북아연구회 소속 의원과 우리당 강혜숙(姜惠淑) 이원영(李源榮) 의원등도 보도자료를 내고 북한 수해복구를 위한 긴급구호지원과 인도적 대북 지원 재개를 촉구했다.

이들은 “우리 국민의 따뜻한 동포애를 담아 정부가 국제사회와 함께 북한의 수해복구를 위한 긴급구호를 시행하며 식량과 비료 등 중단된 지원도 재개해야 한다”며 “남북간 최소한의 인도적 지원과 교류협력의 문이 닫히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의 문도 닫힌다”고 말했다.

국회 통외통위 소속 우리당 이화영(李華泳) 의원도 “정부가 북한 미사일 발사 이후 너무 위축되지 말고 기존의 대북 화해협력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필요가 있다”며 “북측이 큰 수해 피해를 보고 있는 차제에 신속한 대북지원을 재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