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의원 6인 “평택 軍·警 철수”요구

▲ 지난 14일 평택 미군기지 이전 반대를 위한 집회를 열기 위해 대추리 안으로 들어가려는 시위대를 경찰이 막아서고 있다 ⓒ데일리NK

여당 의원 6명이 평택 미군기지 이전 반미시위와 관련, ‘경찰과 군부대 철수’를 요구해 논란이 예상된다.

열린우리당 임종인 의원을 비롯. 우원식, 유승희, 이인영, 정청래, 최재천 의원은 16일 국회 기자회견에서 ‘평택 내에 있는 경찰과 군부대 철수’와 ‘구속자 석방’ ‘대화기구 마련’ 등을 요구했다.

이인영 의원은 “경찰과 군을 철수시켜야 한다”며 “경찰과 군의 상주로 빚어지는 주민과의 불필요한 오해와 마찰을 줄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평택 농민들은 이미 두 번씩이나 땅과 집을 내준 아픈 역사를 겪었다”면서 “미군의 시설계획도 오는 9월로 미뤄졌는데도 정부가 지나치게 서두르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열린당 우상호 대변인은 “폭력시위나 불법행위는 허용할 수 없으며, 주민과는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게 당의 변함없는 입장”이라며 “군부대 철수 등은 당의 공식 입장이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이현주 기자 lhj@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