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선군정치 발언, 정부·국민 모욕”

열린우리당은 13일 남북장관급 회담 북측단장인 권호웅 내각참사의 ‘선군정치’ 발언과 관련, 정부와 국민을 모욕하는 발언이라며 강력하게 비판한 뒤 발언의 취소와 대국민 사과를 요구했다.

김근태(金槿泰) 의장은 이날 영등포 당사에 열린 공공요금안정 정책간담회에서 “권호웅 단장이 상식이하의 발언을 했다”며 “귀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을 만큼 황당하고 정부와 국민을 모욕하는 발언”이라고 밝혔다.

김 의장은 이어 “도발적이고 비생산적인 정치선동은 남북 관계를 악화시키고 불필요한 긴장만 야기하게 된다”며 “북한은 이런 발언이 어느 누구에기도 동의받지 못한다는 사실을 분명히 인식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김 의장은 이어 “이런 발언은 한반도 통합 과정에서 파트너가 되고자 하는 우리의 인식에 찬물을 끼얹는다”며 “권 대표는 발언을 취소하고 국민에게 사과하는 겸손한 태도를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한길 원내대표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북측 대표가 선군정치의 혜택을 남한국민이 보고 있다고 얘기를 했는데 참으로 어처구니없다”며 “국민 일반의 정서와는 분명하게 반대쪽에 있는 인식”이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화해와 협력정책의 전제조건은 북측이 한반도 평화에 대한 의지를 분명히 해야 한다는 것”이라며 “한반도 평화를 담보로 무모한 도발행위를 계속하는 한 북에 대한 지원과 양보는 계속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