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무인기 자작극 발언’은 김정은만 흐뭇하게”

새누리당은 14일 정청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최근 북한 무인기 논란과 관련, “북한에서 보낸 게 아닐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정 의원에 대해 강한 비판과 함께 새정치민주연합의 분명한 입장 표명을 요구했다.


황우여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북한의 소행이 명백하다는 무인기 영공 침입사건에 대해 새정치민주연합 소속 국회 정보위원회 간사를 맡고 있는 한 의원의 ‘무인기 자작극’ 발언이 국론분열과 사회혼란을 야기시킨다는 우려가 높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어 “과거 천안함을 비롯해 국가 안보와 관련된 여러 사건이 있을 때마다 야권이 앞장서 이른바 ‘음모론’을 제기한 것을 국민 모두가 기억하고 있다”며 “더 이상 남남갈등을 부추기는 무책임한 행동이 반복돼선 안 될 것이며 근거 없는 의심이 아닌 빈틈 없는 안보만이 일치된 모습으로 지향해야 될 바”라고 강조했다.


심재철 최고위원은 “북한 무인기의 정체를 밝혀낸 국방부의 발표를 보고도 북한 소행이 아니라고 말하는 정 의원은 어느 나라 사람인가”라며 “정 의원의 정체성이 의심된다”고 비판했다.


한기호 최고위원 역시 “천안함 폭침 때 북한 선전에 놀아난 근거 없는 음모론을 또 다시 보는 듯하다”고 우려를 표한 뒤 “무인기에 대한 새정치민주연합 국회의원의 억지와 궤변은 남남갈등을 유발해 결국 북한의 김정은만 흐뭇하게 할 뿐”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북한 대남기구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이날 노동신문을 통해 발표한 ‘진상공개장’에서 “얼토당토 않은 무인기 사건까지 조작하여 반공화국 모략선전과 비방·중상에 더욱 광분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