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대북송전 여론조사 반박

열린우리당은 20일 최근 한 일간지가 발표한 대북전력지원 여론조사에서 찬반 여론이 비슷하게 나온 것과 관련, ‘맞불 여론조사’를 통해 반박에 나섰다.

임채정(林采正) 열린정책연구원장은 이날 영등포당사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일부 언론이 발표한 대북송전 관련 여론조사 발표를 보니 우리 조사와는 차이가 나는 것 같다”며 열린정책연구원의 의뢰로 여론조사기관인 TNS KOREA가 실시한 ‘대북송전 관련 여론조사 보고서’를 공개했다.

전국 성인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실시된 이 조사(95% 신뢰수준에 ±3.1%P)에서 ‘북한이 핵을 포기하면 북한에 직접 전력을 제공하는 제안’에 ‘찬성한다’는 응답이 59.0%를 기록, ‘반대한다(37.1%)’는 의견을 훨씬 웃돌았다.

특히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국정운영을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응답자들의 과반인 50.2%가 대북 전력 지원에는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대북송전 계획에 대한 국민투표 실시 여부에 대해선 52.4%가 반대하고 43.6%가 찬성, 국민투표 실시를 원하지 않는 여론이 더 높았다.

또한 응답자의 65.4%가 ‘한나라당이 대북송전에 반대할 경우 국회 표결을 통해 추진하면 된다’는 의견을 밝힌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하루 앞서 발표된 한 일간지의 여론조사에서는 대북 전력 지원에 대해 ‘찬성’이 46.4%, ‘반대’가 46.3%로 부정적 여론이 찬성과 대등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대해 임 원장은 “이번 조사는 대체로 긍정적인 여론이 나왔는데 다른 여론조사는 어떻게 그런 결과가 나왔는지 모르겠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임 원장은 이어 “결국 여론은 여야를 넘어 긍정적 의견이 많다”면서 “대북송전 문제는 이처럼 국민 지지가 높은 만큼 정부가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