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北인권참여결의안’ 상정거부, 野 퇴장

▲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원회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원회 소속 한나라당 의원들이 14일 오후 2시 열린 계류의안 심사를 위한 전체회의에서 ‘유엔총회 북한인권결의 참가촉구결의안’ 상정을 요구하며, 회의 시작 40여 분만에 집단 퇴장했다.

한나라당 박계동 의원은 통외통위 임채정(열린우리당) 위원장이 회의를 개회하자마자, 의사진행 발언으로 ‘유엔총회 북한인권결의 참가촉구결의안’의 의안 상정을 요구했다. 이후 40여 분간 한나라당과 열린우리당 의원간 의안 상정을 두고 찬반 토론을 벌였다.

끝내 의안 상정이 거부되자, 한나라당 의원들이 전원 퇴장했고, 임채정 위원장은 정회를 선포했다. 정회 후 양당 간사 간 합의를 이루지 못해, 회의는 자동 유회됐다.

한나라당측은 “한나라당 의원126명 전체가 서명한 의안을 관련 상임위에서 상정조차 하지 않는 것은 다수당의 독단적 횡포”라며 “국제사회의 인권기준에 맞춰 우리나라 국회도 발언해야 할 것은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나라당 의원들은 이번 결의안이 상정되지 못한다면, 통외통위에 계류돼 있는 다른 법안들의 심사도 거부하겠다고 밝혔다.

한나라당 강재섭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결의안 심의가 부결될 경우, 16일 본회의에 직상정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신주현 기자 shin@dailyn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