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맥아더 동상 논란’ 적극 진화

열린우리당이 폭력사태를 빚은 맥아더 동상 철거 논란과 관련해 불똥이 엉뚱하게 여당으로 튈 조짐을 보이자 진화에 나섰다.

보수단체와 진보단체간의 논란 과정에서 여당의 분명한 입장 표명을 요구하는 일각의 주문이 있자 당의 스탠스를 적극 알리고 나선 것.

김성곤(金星坤) 제2정조위원장은 13일 당 고위정책회의에서 폭력사태에 유감을 표시하면서 “다수 국민은 맥아더 장군을 대한민국이 공산 침략으로 풍전등화 위기일 때 인천상륙작전으로 전세를 역전시킨 고마운 인물로 기억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설사 정반대의 그렇지 않은 시각을 갖더라도 대화의 방법으로 풀어야 한다. 역사적 평가가 다르다고 과거 동상들을 다 철거한다면 이 땅에 남아있는 동상이 몇 개나 되겠느냐”면서 성숙한 시민의식을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특히 일부에서 전날 장영달(張永達) 상임중앙위원의 발언을 두고 비판한데 대해 “장 상임중앙위원도 동상철거에 신중하자는 입장인데 마치 진보단체만 두둔하는 것으로 보도된 것은 왜곡”이라고 주장했다.

인천 출신의 한광원(韓光元) 의원도 당 홈페이지에 올린 글을 통해 “한반도 전체를 침략당할 위기에서 반전의 계기를 만든 장본인이 맥아더”라면서 “이는 누구도 부인하지 못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 의원은 “진정한 진보라면 전범이라는 주장을 하기 전에 선배들 마음속의 영웅이고 왜 그가 인천의 상징이 됐는지를 먼저 생각해보고, 왜 다수의 시민과 국민이 철거에 반대하는가를 되새겨야 할 것”이라고 대화와 타협을 통한 해결을 강조했다.

이에 앞서 장영달 상임중앙위원은 전날 당 회의에서 “맥아더 장군 동상을 철거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분들의 민족적 순수성에 대해 여러 가지 깊은 평가를 갖고 있다”면서 “다만 수구세력들이 이 문제를 빙자해서 결속하고, 우리 정책에 대해 반기를 들려는 움직임 또한 주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야당 등 일각에서는 장 상임중앙위원의 발언이 부적절하다고 비판하며 정부와 여당의 분명한 입장 표명을 요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