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美 북핵정보 왜곡’ 해명 촉구

열린우리당 임종석(任鍾晳) 대변인은 22일 ‘미국 정부가 지난 2월 북한이 리비아에 핵물질을 수출했다는 거짓 정보를 아시아 동맹국들에 통보했다’는 워싱턴 포스트 보도에 대해 “정직과 신뢰는 동맹의 출발”이라며 “미국은 ‘북핵 정보 왜곡’에 대해 진실을 밝혀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임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만일 워싱턴 포스트의 보도가 사실이라면 이러한 미국의 정보조작을 통한 대북 압박이 북한의 핵 보유 선언과 6자회담 거부를 불러왔다고 볼 수도 있다”면서 “동맹이란 ‘정보 공유에 입각한 신뢰’에 기반 한다고 할 때, 이는 한미간의 동맹과 신뢰에 심각한 저해 요인이 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임 대변인은 이어 “현 시점에서 북한의 6자회담 복귀와 북핵문제의 평화적이고도 조속한 해결의 전제는 미국의 성의있는 자세와 협상 조건의 제시에 있다”면서 “ 만일 미국이 대북 압박을 지속하고 6자회담이 아닌 유엔 안보리를 또 다른 카드로 상정하고 있다면, 이는 한반도 평화와 북핵문제 해결에 있어 불행한 선택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