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중도의원 “전작권 환수시기 신축적 변경해야”

열린우리당 중도성향 의원모임인 `희망21’은 18일 전시작전통제권 환수 문제와 관련, “북한 핵문제, 남북관계, 동북아 정세 등 한반도 안보환경을 고려해 환수 시기를 신축적으로 변경, 적용할 수 있는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희망21’은 이날 소속 의원 20명 전원 명의의 성명을 내고 “정부는 안보문제의 중대성을 감안해 전작권 환수 문제에 대한 국민과 제 정파의 공감을 확산시키기 위해 더욱 많은 노력을 경주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모임의 양형일(梁亨一) 대표는 환수시기 신축변경 주장에 대해 “환수시기를 못박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으며 2012년으로 못박았다고 하더라도 안보환경 변화에 따라 환수시기를 순연해야 한다는 입장”이라며 “내달 열리는 한미연례안보협의회(SCM)에서 환수시기 변경장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희망21’은 이어 “한나라당이 전작권 논의중단을 미국 의회와 정부에 요구하기 위해 방미단을 구성, 파견키로 한 것은 한미정상회담의 취지를 무색케 할 뿐만 아니라 정치도의에도 위배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희망21’은 정장선(鄭長善), 조배숙(趙培淑), 주승용(朱昇鎔), 김선미(金善美) 의원 등 20명의 의원으로 구성돼있으며 20일 오전 이종석(李鍾奭) 통일부 장관을 초청, 남북관계 현안을 주제로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