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의원 77명 “PSI 확대참여 반대”

열린우리당 소속 의원 77명은 13일 대량살상무기(WMD) 확산방지구상(PSI) 확대 참여에 반대하고, 정부가 포용정책 기조를 흔들림 없이 유지해야 한다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의원들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PSI에 따른 해상 검문.검색과 해상봉쇄는 원치않는 물리적 충돌을 불러올 위험성이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들은 “북핵사태의 해법은 대화와 협상”이라고 전제한 뒤 “우리는 하루 속히 미국과 북한이 대화테이블에 마주앉기를 강력히 촉구한다”며 북핵사태의 해법으로 북미 양자회담 개최를 요구했다.

개성공단 및 금강산관광 사업에 대해 이들은 “이 사업은 남북을 잇는 마지막 끈으로서, 중단할 경우 남북관계는 돌이킬 수 없는 상황으로까지 악화될 것임이 자명하다”며 지속적 추진을 강조했다.

또 대북 포용정책과 관련해서도 “포용정책은 위기상황의 발생여부로 판단할 문제가 아니다”며 “한반도 긴장 완화와 민족통일의 물꼬를 튼 포용정책의 기조는 흔들림없이 유지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성명에는 신기남(辛基南) 선병렬(宣炳烈) 우원식(禹元植) 유승희(兪承希) 이강래(李康來) 이기우(李基宇) 이목희(李穆熙) 염동연(廉東淵) 조정식(趙正湜) 천정배(千正培) 최 성(崔 星) 의원 등이 참여했다.

한편 우리당 김희선(金希宣) 박찬석(朴贊石) 임종인(林鍾仁) 정청래(鄭淸來), 민주노동당 이영순(李永順) 의원 등 5명은 별도의 기자회견을 열고 “북핵문제와 경제협력은 분리돼야 하고 남북경협은 흔들림없이 추진해야 한다”며 15일 금강산을 방문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북 핵실험은 미국 부시 행정부의 강경일변도 대북정책 때문”이라며 “정부는 정경분리 원칙에 따라 대북 포용정책을 계속하면서 북미간 중재와 대화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