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의원 43명 “日결의안은 침략주의”

열린우리당 임종석(任鍾晳) 의원 등 여당 의원 43명은 13일 일본이 주도하고 있는 유엔 대북제재 결의안과 관련, 공동 성명을 내고 “동북아 안정과 한반도 평화를 위협하는 명백한 침략주의”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유엔헌장 7장에 따른 대북제재 결의안은 북한에 대한 군사적 조치 등의 구속력을 가질 수 있는 만큼 결코 동의할 수 없다”며 “일본은 아시아의 우방임을 포기하고 노골적으로 군사대국화를 시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일본이 북한 핵과 미사일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원한다면 외교,평화적 인 노력을 최우선시할 것을 요구한다”며 “군사대국화 시도, 역사 교과서 왜곡, 독도영유권 주장 등 3대 팽창전략의 중단을 촉구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