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野, 회담제의 환영…’중대결단’엔 입장 차이

여야는 류길재 통일부 장관의 개성공단 회담제의를 환영한다고 밝혔다.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는 29일 최고위원회에서 “개성공단 협상에 대해서 정부가 다시 한 번 회담 제의를 한 만큼 북측에서도 국제적 기준에 맞게 개성공단이 보다 높은 차원에 지속적으로 발전 할 수 있는 공단이 되도록 원만한 협상이 진행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기현 정책위의장은 “(그동안의 회담을 통해) 북한의 인식변화가 전혀 없었다는 점을 확인했다”며 “회담의 목적은 개성공단의 재가동 자체보다는 지속적 가동”이라고 말했다.

유기준 최고위원도 “어느 공단이든 갑작스럽게 중단되면 신용도에 큰 타격을 주게 된다”며 “책임규명과 재발방지가 있어야 하는데 북은 이에 대한 답을 제대로 주지 않아 우리 국민들을 실망시키고 있다”며 북한의 책임과 태도변화를 촉구했다. 


반면 전병헌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에서 “회담 제안 자체는 환영한다”면서도 “류 장관이 말한 중대결단이 공단 폐쇄를 염두해 둔 것이라면 너무 감정적이고 근시적인 태도로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조경태 최고위원도 “최후통첩식으로 북한을 압박해서는 안 된다”며 “북한에 사실상 손들어 항복하라는 식의 대화자세는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며 유연한 대응을 촉구했다.


류 장관은 28일 통일부 장관 성명을 통해 개성공단 정상화를 위한 마지막 실무회담을 제안한다며 “북한은 지금이라도 재발방지에 대한 명확한 답을 해 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회담의 급과 관련해 지난 6번 열렸던 회담의 연장이라고 보시면 된다”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