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野 한 목소리 “北, 안보리 결의 준수하라”

정치권은 14일 북한이 외무성 성명을 통해 우라늄농축 작업 착수와 새로 추출한 플루토늄의 전량 무기화하겠다고 발표한 것에 대해 일제히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한나라당 윤상현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유엔 대북결의는 핵을 움켜쥐고 함부로 날뛰는 철부지를 통제하기 위한 국제사회의 단합된 결의”라며 “북한 외무성이 유엔의 대북결의 1874호에 반발하는 성명을 냈는데 김정일 정권에게는 유엔을 규탄할 한 치의 자격도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이 우라늄농축 작업 착수, 새로 추출한 플루토늄 전량 무기화, 봉쇄 시 군사적 대응을 운운하며 협박하는 것은 방귀 뀐 놈이 성을 내는 격”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민주당 노영민 대변인도 “북한의 2차 핵실험에 대한 국제사회의 일치된 인식과 대응이 유엔 안보리의 결의안”이라며 “북한은 안보리의 결의를 준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북한은 더 이상 평화를 위협하는 행위를 중단하고 조속히 6자 회담에 복귀해 비핵화작업 논의에 착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자유선진당 박선영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우리 정부는 북한이 다시 ‘벼랑끝 전술’을 쓰지 못하도록 다잡아야 한다”며 “안보리 차원과 별도로 각 나라별로 강력한 대북 제재조치를 하도록 외교력을 발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