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野 침몰함 진상조사특위 구성 두고 대립

천안함이 침몰된 지 30일로 닷새째를 맞은 가운데 여야는 국회 긴급 현안질의 및 진상조사특위 구성 문제를 놓고 대립했다.


민주당 등 야당은 사고원인을 둘러싼 각종 의혹이 증폭되고 있다며 즉각적인 국회 차원의 진상조사를 촉구한 반면, 한나라당은 지금은 실종자 구조작업에 전념해야 할 때라며 맞섰다.


안상수 한나라당 원내대표는 30일 국회 원내대책회의를 통해 “지금은 실종자 구조가 최우선인 만큼 현장지위에 총력을 기울여야할 국방장관과 군관계자, 그리고 관계국무위원을 출석시켜 긴급현안 질의를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고 실종자 구조 이후에 검토해도 늦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안 원내대표는 “야당이 요구하는 국회 진상조사 특위 구성도 지금은 마지막까지 실종 장병들의 구조에 최선을 다하고 사고원인 등을 규명한 다음 그것이 위험하다고 판단될 경우 국회진상조사 특위구성을 논의하는 것이 순리”라고 덧붙였다.


김정훈 원내수석부대표도 “천안함 사고와 관련해 여러 가지 의문점이 있지만 우선 실종자 구조 활동을 벌이고난 뒤에 4월 임시국회 대정부질문에서 국방장관 등을 상대로 상세히 질문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반면 이강래 민주당 원내대표는 “중요한 내용에 대해 군당국이나 정부가 시간을 끌면서 은폐하려고 하는 것 아닌가 하는 강한 의혹과 불신을 가지고 있다”며 “31일 긴급현안질의를 해서 현 상황에 대해 국민들이 갖고 있는 의혹과 여러 가지 불신·불안을 해소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반론했다.


이어 “국방위원회에서의 문제제기 차원에 그칠 문제가 아니라 국회 차원에서의 진상조사특위를 구성해, 국회의원들도 현장에 나가서 상황도 파악하고 가족들의 애타는 말씀도 들어보고 문제점과 재발방지 대책에 대한 체계적인 논의도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류근찬 자유선진당 원내대표도 “한나라당은 무엇이 두려운가”라며 “한나라당은 오늘 중으로 ‘현안질의’ 제안에 동의함으로써 국회차원의 의혹해소에 동참해야한다”고 촉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