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野, 동남아지역 탈북자 실태조사 떠나기로

국회가 쟁점 법안 처리 문제를 둘러싸고 파행 사태를 맞고 있는 가운데 탈북자 문제 해결을 위해 여야가 초당적인 협력을 이뤘다.

외교통상통일위원회 소속의 한나라당 김충환 의원과 자유선진당 박선영 의원이 동남아 지역의 탈북자 실태를 조사하기 위해 오는 26일부터 3박5일간 라오스와 태국 지역을 방문한다. 민주당 측에서도 실태조사에 동참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지만, 최근 국회 상황과 일정을 조정할 수 없어 불참하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

탈북자 구출을 위한 여야 의원들의 이러한 초당적인 의정 활동은 지난 21일 선진당 이회창 총재의 제안으로 성사된 것이다.

바로가기

라오스서 붙잡힌 탈북女 2명 쇠붙이 삼켜

이 총재는 본지 보도(12월 17일자 기사)를 통해 최초로 알려진 탈북 여성 두 명의 자살 기도 사례를 언급하며 “지금 시급한 것은 이들을 위험으로부터 구출하고 안전하게 한국으로 데려와야 할 의무가 우리에게 있다는 사실”이라고 역설한 바 있다.

라오스에서 체포된 두 명의 탈북여성은 ‘북송’에 대한 두려움으로 자살을 시도해 이 중 한 명이 사망하고, 다른 한 명은 병원에서 치료 중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외에도 한국행을 위해 중국에서 태국으로 향하던 탈북자 19명이 미얀마 지역에서 체포되는 등 동남아 지역 탈북자들의 신변 불안 문제가 최근 주요한 문제로 떠오르고 있다.

박선영 의원은 “라오스 현지를 방문해 자살을 기도했던 탈북자는 물론 공관에서 보호 중인 탈북자들과도 직접 만나 실태를 파악할 계획”이라며 “공관에서 무성의하게 이들을 대했다는데 이에 대한 것도 추궁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어 “국회의 일정이 급박하게 돌아가고 있긴 하지만 생명이 경각에 달린 문제이기 때문에 급하게 현지로 떠나게 된 것”이라며 “우리가 도움을 줄 수 있는 부분이 무엇인지에 대해서도 연구해보겠지만, 국민의 대표인 국회의원들의 방문이 그 분들에게 희망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