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野 대정부질의서 “국방장관 사퇴” 요구

여야 의원들은 7일 열린 정치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천안함 침몰 사고에 대한 진상규명과 각종 의혹에 대한 질의를 주로 쏟아냈다.


한나라당은 천안함 사고의 진상규명과정에서 불거져 나오는 유언비어와 의혹의 확산이 안보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점을 지적하며 책임자 처벌을 주장했다. 반면 민주당은 군과 정부의 위기대응 능력의 부재를 집중적으로 추궁했다.


나경원 한나라당 의원은 “군 당국은 북한이 신형 어뢰를 보유 중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며 “북한의 공격 가능성을 단정하는 것은 위험하지만 쉽사리 북한의 연관성을 차단하는 것도 위험하고 경솔한 행위”라고 주장했다.     


나 의원은 그러면서 “천안함의 인양이 끝난 후 책임 문제를 제기하는 것이 불가피하다”며 “초기 대응 미흡, 국민의 군에 대한 불신을 초래한 것을 국방부장관에 책임을 물을 의사가 있냐”고 제기했다.


같은당 이성헌 의원도 “국민에게 불안을 주는 사태를 책임지기 위해 국방장관과 총리는 사퇴해야 한다”고 현정부를 질타했다.
 
이에 대해 정운찬 총리는 “책임 문제는 사고 원인에 대한 과학적인 조사가 끝난 후에 해야 한다고 본다”며 “사고 원인이 밝혀지면 거취가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병석 민주당 의원은 “보수정권은 최소한 외교, 안보에서만은 확실한 입장과 성과를 거둬야 함에도 우리 군 사상 최대의 안보 위기를 맞았고, 이는 얼치기 보수정권의 실상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정부의 안보태세를 비난했다.


박 의원은 또 “이명박 대통령은 국민앞에 사과해야 한다”며 “이 대통령에게 대국민사과를 건의할 생각이 없느냐”라며 따져물었다.


민주당 김부겸 의원은 “침몰한 것은 천안함이 아니라 이명박 정권의 국정”이라며 “대한민국호의 침몰로 이어지지 않으려면 국민과 소통하고 국정운영을 전면 전환하며, 내각을 전면 개편해서라도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총리는 이에 “아직은 수습단계이고 원인을 조사 중”이라며 “중간에 사과하기보다는 모든 것이 밝혀진 뒤 사과할 필요가 있다면 사과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