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野, 남북당국회담 무산 일제히 유감 표명

12일 열릴 예정이었던 남북 당국회담이 무산된 데 대해 정치권은 일제히 유감을 표시했지만 책임소재에 대해서는 여야 간 의견이 갈렸다. 새누리당은 회담 무산의 책임이 북한에 있다며 진정성을 촉구한 반면, 민주당은 남북 모두에 유연한 자세를 주문했다.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는 12일 최고·중진 연석회의에서 “북한이 많은 국민과 국제사회의 기대를 저버리고 일방적으로 대표단 파견을 보류함으로써 남북 당국회담이 무산된 데 대해 깊은 유감의 뜻을 표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어 “많은 대북 전문가가 북한이 통보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서기국장을 장관급에 걸맞은 지위로 판단하고 있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우리측 수석대표인 통일부차관을 문제 삼아 대표단 파견을 보류했는데 우리를 동등한 대화상대로 (북한이) 생각하는지 의문이 든다”고 지적했다.


그는 “상호신뢰의 존중 기반 위에 대화를 통해 한반도 문제를 풀어나갈 수 있도록 북한은 합리적, 상식적 자세로 협상에 임해주기를 바란다”면서 “지속적이고 실질적인 화해와 협력을 이루기 위해서는 진통이 따르더라도 진정성 있는 합의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경환 원내대표도 “북한은 이번 계기를 통해 그동안의 관행이 잘못됐다는 걸 알아야 한다”면서 “대한민국 정부가 여전히 대화의 문을 열어두고 있는 만큼 현실을 인식하고 대화에 임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최 원내대표는 “한때 북한이 만나자 하기만 하면 아주 황송해하면서 만나던 시절이 있었고, 또 회동 대가를 요구하면 그것도 감사하게 제공하며 쩔쩔매던 시절이 있었다”면서 “우리 정부가 원칙과 당당함으로 나가고 있는데 반해 북한의 최근 15년간 관행은 한 번에 바뀌지 않을 것 같다”고 지적했다.


민주당은 북한의 일방적 조치를 지적하면서도 우리 정부의 노력도 함께 주문했다. 김한길 민주당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소모적인 기싸움으로 한반도 평화구축이라는 본질을 놓쳐버렸다”며 “기대가 컸었던 만큼 실망도 크다. 유감스럽고 안타깝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어 “남북이 소득 없이 자존심을 겨루는 대화가 아니라 실사구시(實事求是), 물실호기(勿失好機) 회담으로 한반도 새로운 화해협력 시대를 열 수 있기를 간절히 기대했다”면서 “정부는 지금이라도 대화의 끈을 완전히 놓지 말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전병헌 원내대표는 “개성공단 입주기업 눈물과 수십만 이산가족의 찢어지는 가슴과 심경을 조금만 헤아린다면 이렇게 교착국면으로 가선 안 될 것”이라면서 “남북당국이 한 발씩 물러서야 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