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野, 남북관계 개선 밝힌 北신년사 일제히 환영

북한 김정은이 신년사를 통해 남북관계 개선 의지를 밝힌 것에 대해 여야가 일제히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박용진 민주당 대변인은 1일 브리핑에서 “의미 있는 태도 변화에 주목한다”면서 “우리 정부 당국자들에 의해 올초 북의 도발 등 남북관계 위기상황이 있을 수 있다는 언급이 있는 상황에서 북이 전향적인 자세를 보인 것은 의미 있는 태도 변화”라고 평가했다.


이어 박 대변인은 “박근혜 정부 들어 남북관계에 개선 조짐이 보이지 않아 많은 국민들이 안타깝게 생각하고 있다”면서 “북의 태도 변화를 계기로 우리정부가 보다 적극적으로 남북 정부 당국 간 교류와 협력에 힘을 기울일 것을 촉구한다”고 당부했다.


또한 박 대변인은 북한에 대해서도 “북한 당국도 그동안 보여 왔던 우리 국민과 정부를 향한 비방과 군사적 위협 행위를 중단하고 상호신뢰를 쌓을 수 있는 조치를 취해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새누리당도 신년사에 환영의 뜻을 보였다. 새누리당 유일호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김정은이 남북관계 개선을 언급한 데 대해 동의한다면서 “북한이야말로 더 노력해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다만 유 대변인은 “북한의 신년사가 종북세력에 대한 우리 정부의 제재를 면하게 하려거나 남남갈등을 부추기는 위장 전술이 되지 않아야 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